seoul convetion bureau

SCB 뉴스
커뮤니티 언론보도 SCB 뉴스

[SCB NEWS] 서울, 2021년 국제회의 최다 개최도시 ‘세계 2위’, UIA 국제회의 통계보고서…1위 브뤼셀, 3위 도쿄

facebook
blog
kakaostory
share
2022-08-18

    서울 연도별 UIA 개최실적


    · 싱가포르 제치고 ‘아시아 1위’ 올라

    · 펜데믹시대 “가장 안전한 MICE도시”

    · IT기술력과 방역체계 우수성 증명해

    · “엔데믹 대비, 지원·통계 혁신 효과”



    서울이 아시아 최고의 MICE도시로 올라섰다. 최근 국제협회연합(UIA)이 집계한 2021년 국제회의 개최 건수 부문에서 세계 2위, 아시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펜데믹이 전세계를 휩쓸었던 지난해 세계인은 가장 안전하면서도 IT기술력이 탄탄한 서울을 MICE 개최지로 낙점한 것이다. 


    UIA는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대면행사 외에도 온라인(Virtual)과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병행) 형식으로 개최한 국제회의를 모두 포함시켰다. 서울은 펜데믹 이전인 2015~2020년 6년 연속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아시아 MICE의 중심지로 수년간 1위를 지켜온 싱가포르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고, 신흥 경쟁도시로 부상해온 도쿄까지 제쳐 주목을 끈다. 


    지난 6월 28일 UIA가 발표한 ‘국제회의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1,034개 도시에서 개최된 국제회의는 총 6,473건이며, 이는 전년 대비(2020년 4,242건) 52.6%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서울은 총 265건으로, 전년 대비 115건이 증가했다. 


    서울은 펜데믹 기간 MICE 기업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폭넓은 안전망을 구축한 데서 비결을 찾았다. 앞서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하이브리드 행사 지원을 확대했다. 뿐만 아니라 안전한 대면행사를 위한 방역시스템인 ‘서울안심MICE’를 적극 추진해왔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12월 비즈니스·여행전문지 글로벌 트래블러가 선정한 ‘30만 독자가 뽑은 세계 최고의 MICE도시’에 7년 연속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팬데믹 상황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하이브리드 개최와 홍보에 주력했고, 주기적인 MICE산업 동향 파악과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업계에 정보를 제공하고 모니터링해왔다”며 “재단은 서울이 세계 제일의 MICE 국제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사업들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UIA: 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 국제협회연합


    순위

    도시

    2021년

    2020년

    1

    브뤼셀

    319

    290 (2위)

    2

    서울

    265

    150 (3위)

    3

    도쿄

    258

    122 (4위)

    4

    비엔나

    195

    109 (5위)

    5

    파리

    153

    61 (8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