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convetion bureau

SCB 뉴스
커뮤니티 언론보도 SCB 뉴스

[보도자료] 서울관광재단,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표로 ‘2021 ICCA 총회 아태지역 허브 서울’개최

facebook
blog
kakaostory
share
2021-10-26

  ​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대표이사 개회사


1026일에서 27일까지 코엑스에서 ‘2021 ICCA 총회 아태지역 허브 서울개최

카르타헤나를 중심으로 서울, 파리, 요하네스버그 등 글로벌 6개 도시 공동 개최

2년 연속 개최로 국제컨벤션협회(ICCA) 및 글로벌 주요 도시와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표로 「2021 ICCA 총회 아태지역 허브 서울」을 10월 26일(화)부터 10월 27일(수)까지 양일간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1963년 설립된 국제컨벤션협회(ICCA: International Congress & Convention Association)는 92개국 1천여 개 회원사를 보유한 MICE 국제기구로 국제회의 관련 정보 수집, 통계 보고서 발간 및 총회 개최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서울은 국제컨벤션협회에서 2019년 기준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도시 15위에 선정되어 국제적인 MICE 도시임을 입증했다. 서울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메인 허브로 선정됐으며 올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지역 허브’로 상향됐다.


본 행사인 ICCA 총회는 ‘Forward to our Future’를 주제로 메인 허브인 콜롬비아 카르타헤나에서 진행되며, 서울은 포함한 총 6개의 지역 허브 도시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된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표인 서울을 비롯하여 나가사키, 유럽의 파리, 남아프리카의 요하네스버그와 중동의 아부다비가 각 지역 허브를 운영한다. 허브로 선정된 도시들이 각 지역의 대표 도시인 만큼, 각 허브 도시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지역의 특성과 매력을 마음껏 펼치게 된다.


MICE 유관기관 기관장 단체사진


아태지역 ICCA 회원사 및 학협회 관계자들이 모두 참가하는 서울 허브의 경우 국내 ICCA 회원사는 서울 코엑스에서 모여 주요 글로벌 세션 및 서울 세션을 함께 참여하고, 동시에 글로벌 회원사들은 서울의 매력을 찾아볼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모든 세션을 참석하게 된다.



‘2021 ICCA 총회 아태지역 허브 서울행사 개요

   ○ 기 간: 2021. 10. 26.()~10.27.(), 2일간

   ○ 장 소: (온 라 인/글로벌) 카르타헤나, 카르타헤나 컨벤션 센터

               (오프라인/아시아) 서울, 코엑스 컨벤션 센터

   ○ 참 가 자: (온 라 인/글로벌) 200MICE 유관기관 약 1,500

                   (오프라인/아시아) 30ICCA 회원사 등 약 100

   ○ 주최/주관: 국제컨벤션협회(ICCA)/서울관광재단(STO)

   ○ 후 원: 코엑스, PLUS CITIES(강원, 광주, 경남, 경기, 충북, 전북)

   ○ 주요내용: 개막식, 기조강연 등 서울 로컬 프로그램 진행타 지역 허브 및                            카르타헤나 글로벌 프로그램 참관

   ○ 홈페이지: https://icca2021.com/

   ○ 해외 공동개최 도시: 글로벌 지역별 대표 6개 도시

      - 메인허브: (미주) 카르타헤나

      - 지역허브: (아시아) 서울, (아시아) 나가사키, (유럽) 파리

                       (남아프리카요하네스버그, () 아부다비


‘Building Community’ AP 세션 패널토론 (서울관광재단 MICE기획팀 김지현 팀장)


서울 메인 프로그램인 개막식에서는 총회 주요 메시지인 ‘Forward to Future’를 주제로 한 홀로그램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2022 트렌드 코리아’ 공동 저자인 서울대학교 소비트렌드센터 최지혜 연구원의 ‘2022년 한국 트렌드와 뉴노멀 컨벤션 연계 전략’ 기조 강연이 진행되었다.  또한, 글로벌 메타트렌드 소개와 함께 시작된 글로벌 패널 토론 세션에 서울관광재단 MICE기획팀 김지현 팀장이 참여하여 ‘효과적인 커뮤니티 구축 및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모든 강의 세션은 20분의 연사 강연과 40분의 좌장 및 패널 라이브 토론으로 진행된다. 지속가능성, 조직문화, 웰빙 및 이벤트 경험을 통한 고객 만족 전략 등을 주제로 총 8개의 세션이 양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각 기관의 비즈니스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본 행사는 시차가 다른 여러 지역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참가자들은 ICCA 총회만을 위해 특별히 꾸며진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여 자유롭게 각국의 참가자들과 소통할 수 있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이 여러 도시를 대표하여 국제컨벤션협회의 행사를 주관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행사가 국내외 MICE 산업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비즈니스 공유 및 2022년 트렌드 미리보기 등을 통해 다가올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밝혔다.